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김기문 교수 <[화학] 세계 1% 화학자 보유 포스텍, 특허 30건 교수 있는 이화여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상아 작성일17-09-06 16:14 조회81회 댓글0건

본문

‘세계 상위 1% 연구자’.
 
다른 연구자들에게 인용된 횟수가 많은 논문을 쓴 전세계 연구자 3000여 명을 말한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란 의미로도 통한다. 학술정보 서비스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해마다 발표를 하는데, 3년 연속 선정된 국내 화학자가 있다.
 
윤주영 이화여대 화학나노과학전공 교수가 그 주인공이다. 윤 교수는 특허 등록 30여 건, 기술이전 3건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등급 내 대학 순서는 가나다 순.

※등급 내 대학 순서는 가나다 순.

 
2017 중앙일보 대학평가 화학과 평가에서 고려대(안암)·UNIST·포스텍 등 5개 대학이 ‘최상’ 에 올랐다. 이화여대·서강대·한양대(서울) 등 7개 대학은 ‘상’으로 평가됐다. 이화여대가 좋은 평가를 받은 이유는 윤 교수처럼 연구 성과가 우수한 교수들이 포진해있기 때문이다.(국제논문당 피인용 6위) 이대는 또 정부나 기업의 지원을 받는 연구도 활발하다.(교외 연구비 6위)
 
이처럼 상위권 화학과들은 세계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연구자들을 보유하고 있다. 최상으로 평가된 포스텍 화학과의 김기문 교수도 지난해 세계 상위 1% 연구자로 뽑힌 바 있다.
 
 
지난해 재료과학·공학분야에서 인용이 많은 논문을 쓴 전세계 연구자 300명(미국 첨단재료공급회사 ‘MSE서플라이즈’ 선정)에 이름을 올린 국내 과학자도 있다. 박수진 인하대 화학과 교수다. 인하대는 2015년 한 해 동안 교수 한 명당 국제 학술지에 실린 논문이 평가 대학 중 가장 많았다. 
 
 
교수 한 명당 학교에서 지원하는 연구비가 가장 많은 학과는 한국외대 화학과(5911만원)였다. 이 학과의 차상원 교수가 1300만원을 지원 받아 분광기(빛의 파장을 측정하는 장비) 연구를 하는 등 교수 7명이 40개 연구를 진행했다.
 
 
순천향대 화학과는 국제 학술지에 실린 논문이 다른 연구자에게 인용된 평균 횟수가 가장 높았다. 특히 김대영 교수가 2011~2014년에 참여한 30개 논문의 평균 인용 횟수는 20.8회에 이른다.
 
 
 학생 교육에 신경 쓰는 상위권 대학도 많다. '상'에 오른 울산대 화학과 학생들은 산업 현장 경험이 풍부한 기업체 출신 교수(산학협력중점교원)에게 현장 노하우를 듣는다. LG화학·KCC·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 45개 지역 기업체와 연계한 인턴십(4·16주)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이를 보여 주듯 이 대학 화학과는 현장실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민형 울산대 화학과장은 “기업체 출신 교수들이 기업의 정보·환경 등을 사전에 알려줘 학생들의 현장 적응력을 높인다”고 말했다.
 
동국대(경주) 신소재화학과는 취업률(83.3%)이 가장 높았다. 이 학과 4학년 학생들은 취업처를 혼자 고민 하는 게 아니라, 교수에게 추천을 받는다. 단과대학별로 있는 ‘취업컨설턴트’에게 상담을 받을 수도 있다.
  
 김상욱 신소재화학과 교수는 “매주 학교 취업지원센터에서 최신 채용정보를 교수가 확인해 회사 성향에 알맞은 학생에게 추천한다”며 “포항·울산·경주에 있는 주변 기업에게서 2년에 한 차례씩 요구하는 인재상을 듣고, 이를 교육에 반영한다”고 말했다.
 
서울대 화학부, 연세대(서울) 화학과, 포스텍 화학과 등 6곳은 교수 한 명당 학생 수가 10명이 채 되지 않았다. 학생의 토론식 수업에 유리하다는 의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